“기후위기 시대에 역행하는 조직개편안 철회하라”
“기후위기 시대에 역행하는 조직개편안 철회하라”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07.12 16:26
  • 호수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환경운동연합, 민선8기 시정운영 방향 비판
“기후위기대응 부서 폐지 아닌 확대·강화 해야”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당진환경운동연합이 오성환 당진시장의 조직개편안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당진시는 7월 1일 「당진시 행정기구와 정원 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경제 성장 및 지역균형 발전에 적합하고 행정 운영의 효율성 및 성과 극대화를 위한 조직 정비 계획이다. 

이에 당진환경운동연합은 12일 이 개편안을 두고 “구시대의 성장, 개발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한 개편안”이라며 “기후위기대응 부서를 확대·강화하는 새로운 조직개편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은 성명서를 통해 “전 정부의 탄소중립정책에 부정적인 윤석열 정부도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를 수정하지 않겠다고 공언할 정도이고, 김태흠 신임 충남도지사도 탄소중립경제를 선도할 것을 천명했다”며 “기후위기 업무를 환경정책과 산하 팀으로 축소하고 에너지업무를 지역경제과로 변경시킨 당진시의 조직개편안은 기후위기 대응, 탄소중립 추진이라는 시대적 과제에 대한 무지일 뿐 아니라 탄소중립정책을 강화하는 국가적 시책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후위기대응, 탄소중립은 단순한 환경부서의 업무가 아니다. 탄소중립은 에너지, 산업, 교통, 건축, 농축산업, 폐기물 등 모든 분야를 아울러 추진되어야 한다”며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의 87%가 에너지부문에서 배출되고 있다. 에너지팀을 지역경제과로 변경하려는 것은 과거 에너지공급 중심의 사고를 벗어나지 못한 퇴행”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업 유치, 경제 성장을 최고의 가치로 삼던 과거의 사고방식으로는 급변하는 기후위기 시대를 대비할 수 없고, 온실가스 감축 리스크 1위 도시 당진의 위기를 더욱 심화시킬 뿐”이라며 “기업을 유치해도 탈탄소 산업을 유치해야 한다. 지역의 탄소다배출산업을 전환하는 과정에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의로운 전환을 어떻게 추진할 지가 앞으로 더욱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기후위기 시대에 탄소중립은 인류의 생존을 위한 지상과제이자 모든 문제를 결정할 때 최우선으로 고려해야할 가치”라며 “당진시는 기후위기대응 부서를 폐지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기후위기 대응 부서를 확대·강화하고 전 부서의 업무에 기후위기 대응, 탄소중립정책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