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18세 이하 충남 무상버스 첫 시동
전국 최초 18세 이하 충남 무상버스 첫 시동
  • 당진신문
  • 승인 2022.03.31 10:22
  • 호수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ㆍ장애인ㆍ국가유공자 이어 결실
교통비 부담 완화 등 기대

[당진신문] 충남 어린이ㆍ청소년 ‘무상버스’가 마침내 첫 시동을 켠다.

전국 최초 7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국가유공자 및 유족에 이어, 만 18세 이하 어린이ㆍ청소년 버스비 무료화 정책을 1일부터 본격 실시한다.

이번 버스비 무료화 사업은 어린이ㆍ청소년 이동권 보장 및 교통복지 확대, 대중교통 활성화, 저비용 사회 구현 등을 위해 15개 시군과 함께 추진한다.

대상 인원은 도내 거주 만 6∼12세 어린이 14만 2682명, 만 13∼18세 청소년 11만 8108명 등 총 26만 790명이다. 만 5세 이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의해 보호자 동반 시 무료로 버스를 탑승하고 있다.

혜택은 ‘충남형 알뜰교통카드’를 이용해 먼저 버스비를 지불한 뒤, 하루 3회 이용분에 한해 환급받는 방식으로 받게 된다. 카드는 충남형 알뜰교통카드 홈페이지(http://chungnam.alcard.kr)에서 신청ㆍ발급받을 수 있다.

청소년 1인 당 버스 이용 횟수는 연평균 301.9회, 카드 기준 버스요금은 1180원으로, 청소년의 경우 1인 당 연간 36만 원가량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해 소요 예산은 9개월분 192억 원으로, 도와 시군이 절반씩 부담하게 된다.

도는 어린이ㆍ청소년 버스비 무료화를 통해 △가계 교통비 부담 완화 △버스 운수회사 재정 지원 △대중교통 활성화를 통한 탄소중립 기여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양 지사는 “전국 최초 어린이ㆍ청소년 버스비 무료화 사업은 어르신, 장애인, 도서민, 국가유공자 등 교통약자에 대한 이동권을 보장하며, 대한민국 교통복지를 선도했던 충남의 의지와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버스비 걱정 없이 집과 학교를 오가고, 가족ㆍ친구들과 함께 도내 곳곳을 자유롭게 누비며 꿈과 희망을 펼치기 바란다”라며 “충남 버스가 실어 나르게 될 어린이ㆍ청소년 여러분의 미래를 힘껏 응원한다. 여러분 모두가 동등한 바탕에서 걱정 없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지난 2019년 7월 도내 만 7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2020년 7월에는 등록장애인과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7월에는 국가유공자 유족을 대상으로 버스비 무료화 사업을 확대해 왔다.

2021년 말 기준 총 대상 30만 4353명 중 충남형 교통카드를 발급받은 인원은 19만 9080명으로 66.2%의 발급률을 기록 중이다.

이들의 시내ㆍ농어촌버스 이용 횟수는 지난달 말 기준 총 3514만 3698회, 월 평균 5.7회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