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당진캠퍼스 부지로 당진 시유지 ‘눈독’
경일대, 당진캠퍼스 부지로 당진 시유지 ‘눈독’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11.13 18:00
  • 호수 138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대 총장, 의향 내비춰...당진시의회 “시유지는 시민 위해 사용”
당진시 “쉽게 논의하기 어렵지만, 대학 유치 필요...안전장치 논의”
경일대 “학교 이전 반대 의견 납득 안 돼...재산 증액 목적 아니다”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경일대가 당진캠퍼스 신설 부지로 신평면 운정리에 위치한 당진시 시유지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당진시는 반대여론에 부딪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지난 2016년부터 당진캠퍼스 신설을 추진하는 경일대는 당초 송악읍 석포리에서 가학리로 한 차례 부지를 변경했었다. 그러나 가학리 부지에 학교 신설도 축협사료공장과의 거리 문제로 시간만 끌었던 상황. 

그러다 지난 8월 경일대는 당진시에 신평면 운정리 충청남도 교직원 휴양시설 예정지와 인접한 시유지에 입지 변경을 검토해달라는 안을 제출했다. 그리고 지난 10월 29일 김홍장 당진시장과의 면담에서 경일대 총장이 직접 시유지로 학교 신설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본격적으로 이전 계획은 급물살을 타는 듯 싶었다.

경일대가 염두하는 운정리 시유지는 운정리 239-4번지로 충청남도 교직원 휴양시설 부지와 인접하다. 도로를 제외한 면적은 가학리 부지 4만 여평 보다 작은 38,576㎡(약 11,669평) 규모이며, 경일대 당진캠퍼스에는 스마트팜 계열 학과를 신설해 학년별 160명, 총 4개 학년 규모로 설립을 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하지만 이러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송악읍 주민들과 당진시의회는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송악읍 가학리 주민 이 모씨는 “경일대가 시유지로 부지를 변경한다고 하는 것은 그만큼 당진시에서 적극적으로 대안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것과 행정에서 잘못을 했기 때문”이라면서 “대학을 유치하면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혐오시설인 사료공장 때문에 가학리에는 대학 유치가 취소될 위기다. 시에서 책임을 져야한다”고 지적했다.

송악읍 주민단체들로 구성된 경일대 입주 추진위원회의 양기림 의원은 “경일대에서 신평면 시유지로 이전 의향을 내비쳤다고 하는데, 시에서는 저렴한 시유지를 대학에 넘기는 것을 쉽게 결정하면 안된다”며 반대 입장을 내비쳤다.

양기림 의원은 “2016년 경일대는 송악읍 석포리를 부지로 염두했지만, 진입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가학리로 이전지를 바꿨었다. 그러나 축협사료공장과 인접해서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표류 상태였다”며 “학교에서 시유지를 매입한 뒤에 토지 가격이 오르면 다시 매각해서 차익을 챙길 수 있다. 때문에 시유지는 시민을 위해 사용되야 한다. 그리고 시에서는 경일대 총장과의 면담 이전에 추진위와 주민들과도 협의를 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일대 “신평면 시유지 적합 판단한 것”

반면 경일대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대학 운영의 패러다임이 바뀜에 따른 비대면 수업이 늘어났고, 이에 따라 규모가 큰 캠퍼스는 필요하지 않다”면서 “학교 이전 소식에 지가가 상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밝혔다.

경일대 관계자에 따르면 교육영향평가에서 축협과 200m 거리를 두라는 의견대로 건설을 하면 학교 부지를 산으로 옮겨야 한다. 그러나 환경영향평가에서는 생태계를 건들지 말라는 의견을 받았기 때문에 산에 건물을 지을 수 없다. 이러한 이유로 가학리에 학교 설립 속도는 더뎠고, 그러다 신평면 운산리 시유지를 대안책으로 생각해 냈다는 것.

경일대 관계자는 “학교를 신설할 마땅한 부지를 찾아야 했다. 그러다가 여러 조건을 고려했을 때 신평면 운정리의 시유지가 적합하다고 판단해서 당진시에 의견을 전달한 것”이라며 “학교를 한번 옮기려고 하면 보통 지가가 상승하게 된다. 가학리의 경우도 학교 이전 소식이 전해지고 진입로 지가는 상승했다. 그러나 시유지로 하게 되면 지가는 상승할 우려는 없어서 새로운 대안 부지로 선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유지에 학교 이전을 반대하는 의견에 대해서는 납득할 수 없다. 현재 해당 토지는 활용되고 있지 않을뿐더러 사유재산을 늘리기 위한 목적이 아닌 학교 설립을 통한 교육을 위한 것”이라며 “의회와 주민들이 계속 반대를 한다면 직접 만나서 시유지로 옮겨야 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고, 시청에서 안전장치에 대해 요구를 한다면 이에 대해서도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학교 설립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는 대학을 지역에 유치해야 한다는 점에서 경일대의 제안을 고려하고 있으며, 신평면 운정리 시유지로 학교 신설이 확정되면 당진시는 도교육청 환경평가와 교육부 인가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시유지 매각시 이전 시기 및 규모 등이 미달 될 경우 매각가로 다시 환매하는 조건 등 안전장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시유지가 공유재산이라는 점과 반대 의견을 고려했을 때 당진시에서 시유지로 학교 신설을 당장 추진하기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진시 평생학습과 관계자는 “시에서는 신평면 시유지에 경일대 이전을 두고 쉽게 논의하거나 검토를 하기는 어렵다. 시유지이기 때문에 공유재산 문제도 있고, 반대하는 분들도 있는 만큼 이를 간과할 수 없다”면서도 “당진시 어디에든 대학을 유치해야 할 필요성은 대두되고 있다. 아무래도 대학이라는 특성상 젊은 인구가 유입되고, 대학 주변으로 상권이 개발되기 때문에 지자체에서 대학 유치는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관계지는 “만약에 시유지로 경일대 이전을 검토하게 되더라도 향후 당진에 모든 학과를 이전한다든지, 토지 차액을 챙기지 못하도록 하는 등의 안전장치에 대해 논의를 해야 할 것”이라며 “더욱이 당진시의회에서 시유지 이전에 문제를 계속 제기한다면 추진을 계속 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 때문에 대학과 긴밀한 대화를 더욱 나눌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