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당진 문화도시 포럼 열려
제3차 당진 문화도시 포럼 열려
  • 당진신문
  • 승인 2021.08.25 09:38
  • 호수 13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도시 추진 설계, 진행방법 등 논의

[당진신문] 시민과 함께 공유하는 ‘제3차 당진 문화도시 포럼’이 지난 23일 온라인 생중계로 열렸다. 

당진문화재단 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곽노선)는 이날 기지시줄다리기박물관 강당에서 포럼을 주최하고 타 지자체에서 법정문화도시 승인을 끌어낸 문화도시 전문가를 초청하여 전국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기조발제를 맡은 춘천문화재단 강승진 문화도시센터장은 올해 초 제2차 법정문화도시로 선정된 춘천의 사례를 소개했다. 소문나기 쉬운 동네, 개발규제 문제, 경직된 공무원 사회 등 춘천시민만이 안고 있었던 고민을 위한 자신이 원하는 방향과 속도로 나아가는 ‘전환’, 곧 삶의 변화를 추구하는 ‘전환문화도시’라는 비전을 공유했다. 

강승진 센터장은 “문화도시 사업은 시민의 일상에 문화적 사건을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문화적 무관심과 부족한 삶의 여유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의 삶의 방식에 일으킬 잔잔한 파문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층토론을 맡은 원주문화재단 전영철 대표이사,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김미라 문화도시센터장,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박준형 문화도시사무국장은 “당진은 문화도시가 되기 위한 기본적인 여러 시민 활동과 문화적 자산이 충분히 갖춰져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당진 지역만이 선보일 수 있는 모델과 시민 거버넌스를 꾸려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 2차 포럼 기조발제에 이어 3차 토론 좌장으로 참여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전고필 조성위원은 전날 토론자들과 함께 필경사, 당진비지센터, 왜목마을, 솔뫼성지, 아미미술관, 안국사, 소금창고 등의 당진시 관내 지역의 사전 조사를 마치고 당진의 독창적인 모델을 위해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당진의 문화예술적 잠재력과 가능성을 짚었다.

포럼 이후 오후 4시에는 회의실에서 문화도시추진위원회 6차 회의를 가지고 향후 문화도시 추진에 대한 설계와 진행방법들을 논의했으며, 관련 사업들을 꾸준히 확장시켜 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