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유치 등한시 비판은 실체 없는 이미지 공세”
“기업유치 등한시 비판은 실체 없는 이미지 공세”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5.08 10:04
  • 호수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격인터뷰[1] - 더불어 민주당 김홍장 후보

 6.13 지방선거가 다가오고 있다. 모든 초점이 지방선거로 쏠리고 있는 상황에서 특히, 당진 시장후보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 이에 시장 출마를 선언한 3명의 후보들 역시 행보에 가속도를 붙이기 시작했다. 이번 인터뷰는 후보들의 공약보다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각 후보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대한 입장을 들어봤다.

경쟁 후보들은 김홍장 시장이 환경 문제에만 신경 쓰고, 기업 유치에 대해서는 너무 부진했다고 비판한다.
팩트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시정을 맡아 본 4년간 투자 완료, 투자 진행 중, MOU 체결 등을 모두 합치면 326개의 기업을 유치했다. 금액으로 따지면 2조 1,866억 원에 달한다. 송산에 외투단지를 추가 개발하는 것만 봐도, 시장이 기업 유치를 등한시했다는 비판이 실체가 없는 이미지 공세라는 것을 증명한다.
다만 유사 이래 당진에 현대제철과 같은 대기업을 또 다시 유치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물론 당진에 기업들이 물밀 듯이 들어오던 때도 있었다. 하지만 수도권 규제가 완화된 2010년도 이후에는 사정이 변화됐다. 그 이전 시기와 단순 비교해서는 안 된다. 불리한 여건 속에서 이룬 성과를 보아야 한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서산과의 기업 유치 활동과 대비시키기도 한다.
지방 이전을 고민하는 기업 입장에서 수도권 인접지역으로 분류된 당진보다는 일반지역으로 분류된 서산 지역을 선호할 수밖에 없었다. 그것이 객관적인 조건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석문국가산업단지부터 우대지역으로 변경하도록 노력해 성과를 얻었다. 전전 정권에서부터 이어져 온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지방 발전 정책으로 전환하고 있다. 당진의 발전을 위해서는 법과 제도로 지방 부양 정책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집권여당의 국회의원, 도지사, 시장만이 지역발전을 책임있게 추진할 수 있다.

●주장하는 사실이 맞다 하더라도 당진시민들이 느끼는 경제 침체는 심각하다.
그렇다. 기업 유치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지역경제 활성화가 보다 본질적인 문제다. 지역 경제 활성화는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인구 유입이 선제적인 조건이다. 인구 유입을 위해서는 다방면의 고려가 필요하다. 교육, 의료, 환경, 도시기본계획 등이 유기적으로 결합해야 소기의 성과를 얻을 수 있다. 그것이 내가 주장하는 ‘당진의 지속가능한 발전’이고, 진정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룰 수 있는 토대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차근차근 그리고 부지런히 일해 왔고, 앞으로도 기업 유치와 정주여건 조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시립합창단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당진시 기간제 중 110여명을 공무직으로 전환했다. 다만 노동 문제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측면을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 시립합창단의 경우에는 단원들이 자신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목소리를 내는 것은 당연하다. 이에 대한 공론화 작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시립합창단에게도 공론화 노력을 요구하기도 했다. 좀 더 폭넓은 논의가 필요한 사항들이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