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당진 석문국가산단에 24년까지 총 3,100억 원 투자
LG화학, 당진 석문국가산단에 24년까지 총 3,100억 원 투자
  • 당진신문
  • 승인 2022.11.16 16:34
  • 호수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투자협약 사업계획과 투자액 변경
기존 2000억 원에서 3100억 원으로 증액
LG화학 MOU체결 사진. 왼쪽부터 당진시장 오성환 충남도지사 김태흠 LG화학 대표이사 신학철. ⓒ당진시청 제공
LG화학 MOU체결 사진. 왼쪽부터 당진시장 오성환 충남도지사 김태흠 LG화학 대표이사 신학철. ⓒ당진시청 제공

[당진신문] 당진시가 LG화학과 2018년도 체결된 투자협약의 사업계획과 투자액이 변경됨에 따라 16일 충청남도청에서 다시 투자 협약했다.

당초 2018년도에 단열재 및 자동차 경량화 소재를 제조하는 공장 설립을 추진하기 위해 2,0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맺었던 LG화학은 기존 계획에서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열 분해유 제조를 추가한 사업내용으로 지난 8월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입주 계약을 변경해 체결했다.

이에 따라 열 분해유 제조가 추가된 사업계획과 기존 2,000억 원에서 3,100억 원으로 증액된 투자액을 반영해 16일 투자협약을 다시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태흠 충남도지사, 오성환 당진시장, LG화학 신학철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해 석문국가산업단지 238,368㎡ 규모의 부지에 2024년까지 열 분해유 및 차세대 단열재 공장을 준공하는 것에 함께 뜻을 모았다. 

오성환 당진시장은 “당진에서의 투자를 결정해준 기업들이 당진에 터를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협약한 내용대로 지역 인력 우선채용과 지역생산 농수축산물 이용 등 지역경제 발전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충남연구원의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에 따르면 금번 투자를 통해 단발적 건설 효과 3,420억 원 발생 및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 150명과 공장이 계획대로 가동될 시 매년 2,304억 원의 생산 효과와 771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당진 경제 부흥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