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자영업자 늘고 휴업 급증
코로나 이후 자영업자 늘고 휴업 급증
  • 당진신문
  • 승인 2022.11.10 10:12
  • 호수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ㆍ자영업자 경제 활동 분석
정책 강화 자료로 활용키로

[당진신문] 코로나19 이후 충남도 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늘었으나, 종업원을 둔 업소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여파를 견디지 못한 소상공인ㆍ자영업자는 폐업보다 휴업을 선택했으며, 폐업은 음식료품 판매와 유통업자가 많았다.

도는 충남연구원 경제동향분석센터를 통해 최근 도내 소상공인ㆍ자영업자 현황 분석과 충남 사회ㆍ경제패널 부가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통계청 경제 활동 인구 조사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월 평균 도내 소상공인ㆍ자영업자 수는 30만 8000명(9월 말 기준 32만 3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월 평균 29만 7000명에 비해 1만 1000명(3.7%) 증가한 규모다.

고용원을 둔 소상공인ㆍ자영업자는 2019년 월 평균 6만 3000명에서 올해 5만 7000명으로, 7000명(10.8%) 감소했다. 반면 고용원이 없는 소상공인ㆍ자영업자는 23만 4000명에서 25만 1000명으로, 1만 7000명(7.4%) 증가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영업 부진에 시달리며 ‘나홀로 소상공인ㆍ자영업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BC카드 가맹점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도내 소상공인ㆍ자영업자는 폐업보다 휴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9월 평균 휴업 소상공인ㆍ자영업자는 1만 6207개소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 3578개소에 비해 2628개소(19.4%)가 늘었다.

업종별 휴업은 △일반ㆍ휴게음식점 지난해 1855개소→올해 2471개소 33.2% 증가 △자동차 정비 276개소→364개소 31.6% 증가 △신변잡화 판매 276개소→345개소 24.9% 증가 등으로 나타났다.

폐업은 지난해 1∼9월 평균 1054개소에서 올해 1∼9월 평균 1016개소로, 39개소(3.7%)가 줄었다.

그러나 주요 폐업 업종 중 음식료품 판매가 87개소에서 96개소로 10.4% 늘고, 유통업 55개소→58개소 5.6% 증가, 학원 52개소→55개소 4.9% 증가를 보였다.

지난해 1∼9월 평균 대비 올해 1∼9월 평균 신규 가맹은 숙박업 18.4%, 레저업소 8.2%, 유통업 7.5% 등의 순이다.

도는 충남 사회ㆍ경제패널 부가 조사(소상공인 500개소)를 통해 지난 4월과 10월 두 차례 대출 리스크 점검도 진행했다.

이 결과, 코로나19 이후 추가로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은 40.2%, 평균 금액은 1578만 원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같은 조사 때보다 130만 원 적은 규모다.

추가 대출 주요 사용처는 4월 임차료와 원재료비, 시설설비 구매 등이 많았으나, 10월에는 인건비 비중이 늘었다. 대면 소비 증가로 인력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송무경 도 경제소상공과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우리 경제의 실핏줄과도 같다”라며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각종 지원 정책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애로사항 현장 지원, 경영 환경 개선, 디지털 마케팅 지원 등 성장·발전 사업을 확대해 소상공인ㆍ자영업자 경쟁력과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번 조사 결과를 인포그래픽으로 제작, 월간 경제지 충남경제 10월호에 게재해 도민들이 쉽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