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찾아 떠나는 당진 낭만 여행
가을 찾아 떠나는 당진 낭만 여행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2.10.02 11:00
  • 호수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이혜진 기자] 들녘의 황금빛 벼들이 출렁이는 풍요의 계절, 가을이 왔다. 푸르던 나무들은 어느덧 따스한 색으로 갈아입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와 더위를 식힌다. 드높은 하늘, 울긋불긋 단풍잎, 색색의 코스모스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계절인 가을은 우리를 오래 기다려주지 않는다. 

스쳐지나갈 수 있는 가을을 놓치지 말고 더 추워지기 전 가족과 함께 야외로 나들이 가보는 건 어떨까. 이번 호에서는 짧은 가을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당진지역 가을 시즌 추천 관광명소를 소개한다.


아미산 

붉게 물든 당진의 아미산 ⓒ당진시청 제공
붉게 물든 당진의 아미산 ⓒ당진시청 제공

특유의 단아한 아름다움을 가진 아미산은 붉게 물든 산속에서 가을을 감상하기에 충분한 곳이다. 당진에서 가장 높은 산이지만 349m의 높이로 그리 높지도 않고, 험하지도 않기에 한 두시간이면 가뿐히 오르내릴 수 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출발지인 당진외국어교육센터 운동장의 나부끼는 은행잎을 시작으로 몇 걸음만 걸으면 단풍 든 나무로 가득한 아미산을 발견할 수 있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을 밟으며, 깊어가는 가을의 풍경을 느껴보기에 더없이 좋다.

주소 : 당진시 면천면 죽동리 347-1 


삽교호 관광지

형형색색 야경으로 빛나는 삽교호 관광단지 ⓒ당진시청 제공
형형색색 야경으로 빛나는 삽교호 관광단지 ⓒ당진시청 제공

바다와 호수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인 삽교호 관광지는 호수공원에서 시작해 황금 들판을 따라 자전거를 탈 수 있어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명소이다. 특히 낮에는 바다공원에서 레트로 분위기를, 밤에는 형형색색 야경으로 빛나는 놀이공원도 즐길 수 있다.

또한 다양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는 어시장, 동양 최초의 군함테마공원인 함상공원, 해양안전을 테마로 한 해양테마체험관에서 다채로운 체험도 할 수 있다.

주소 : 당진시 신평면 삽교천3길 79


합덕성당 

다양한 국화를 감상할 수 있는 당진의 합덕성당 ⓒ당진시청 제공
다양한 국화를 감상할 수 있는 당진의 합덕성당 ⓒ당진시청 제공

아산 공세리 성당과 더불어 충청남도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인 합덕성당은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건축 양식으로 지어져 단정하면서도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합덕성당은 매년 다양한 모습의 국화꽃을 만날 수 있고, 성당 곳곳에는 가을 향이 묻어나는 다양한 꽃과 단풍이 어우러져 있다. 

각종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 및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알려져있는 합덕성당은 천주교인 뿐 아니라 사진작가들에게 사랑받는 출사지이다. 특히, 합덕농촌테마파크공원에서는 10월 28일부터 11월 6일까지 국화전시회가 진행될 예정으로, 가을의 국화를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주소 : 당진시 합덕읍 합덕성당 2길 22 


마섬포구 

드넓게 펼쳐진 바다를 볼 수 있는 당진의 마섬포구 ⓒ당진시청 제공
드넓게 펼쳐진 바다를 볼 수 있는 당진의 마섬포구 ⓒ당진시청 제공

당진시 석문방조제 끝자락에 위치한 마섬포구는 썰물 때 물이 빠지면 넓은 갯벌이 드러난다. 갯벌 체험도 할 수 있고, 해질녁 풍경도 좋은 마섬포구는 드넓게 펼쳐진 바다를 볼 수 있어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

마섬포구에 위치한 식당에서는 가을 제철 음식은 전어와 당진 9미 가운데 하나인 간재미 요리도 맛볼 수 있다. 가을 식도락 여행에 제격인 명소이다. 

주소 : 당진시 석문면 장고항리


난지섬 관광지

➃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유한 명품힐링 당진의 난지섬 ⓒ당진시청 제공
➃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유한 명품힐링 당진의 난지섬 ⓒ당진시청 제공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유한 명품힐링 섬인 난지섬은 벤치에서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상하며 물멍하기에 좋다. 또한 난지섬 둘레길을 따라 트레킹과 캠핑을 즐기며, 난지섬에서 특별한 하루를 보낼 수 있다. 

천 여평의 소나무숲이 해변을 감싸고 있어 운치 좋고 시원하며, 야생화가 지천으로 피어난 해안 둘레길, 다도해 비경을 품은 전망대 등 즐길 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하다. 대난지섬과 소난지섬을 연결하는 난지대교를 통해 소박한 풍경의 소난지섬도 둘러볼 수 있다.

주소 : 당진시 석문면 난지1길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