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밸리 메가시티, 경기도와 함께 만든다
베이밸리 메가시티, 경기도와 함께 만든다
  • 당진신문
  • 승인 2022.09.29 13:36
  • 호수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지사,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최첨단 산업벨트 등 9개 약속..‘1호 결재 사업’ 급물살 타나
ⓒ충남도청 제공
ⓒ충남도청 제공

[당진신문] 민선8기 충남도의 핵심 과제이자 김태흠 지사의 ‘1호 결재’ 사항인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사업에 경기도가 동참한다.

충남과 경기가 맞닿은 아산만 일대를 초광역 생활ㆍ경제권으로 만들어 충남의 미래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대한민국 경제 성장을 견인한다는 도의 구상이 탄탄한 추진 기반을 구축하며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29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충남ㆍ경기 상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천안ㆍ아산ㆍ당진ㆍ서산 등 충남 북부권과 평택ㆍ안성ㆍ화성ㆍ오산 등 경기 남부권을 아우르는 아산만 일대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소경제 등 대한민국 4차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경제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대규모 계획이다.

아산만 일대에는 인구 330만 명, 기업 23만 개, 대학 34개가 밀집해 있고, GRDP는 204조 원에 달하고 있다.

이 지역은 삼성과 현대, LG 등 글로벌 기업들이 다수 입지해 반도체와 미래차, 배터리 등 대한민국의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곳이기도 하다.

이번 협약은 양 도의 연접 지역인 아산만 일대를 글로벌 메가시티로 건설하고, 공동 번영을 이끌기 위해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양 도는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 건설로 상호 교류를 촉진하고 이동 편의를 제공한다. 이 순환철도는 103.7㎞ 규모로, 경부선ㆍ장항선ㆍ서해선 등 기존 91.7㎞ 노선을 활용한다.

또 당진 합덕∼예산 신례원 12㎞를 신설하고, 평택∼안중 단선 비전철 13.4㎞를 복선전철화한다. 양 도는 이와 함께 최첨단 산업벨트를 조성, 대한민국 미래 핵심 성장지역으로 육성키로 했다.

천안과 아산, 평택 등 아산만 지역에 국가산단 및 산업벨트를 조성하고, 충남과 경기도의 산ㆍ학ㆍ연을 연계해 미래산업을 키워낸다는 복안이다.

평택ㆍ당진항은 물류 환경 개선을 통해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충남과 경기 해안지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 관광지(K-골드코스트)로 발전시킨다.

K-골드코스트는 충남 아산ㆍ당진ㆍ서산ㆍ태안ㆍ보령ㆍ서천과 경기 안산ㆍ평택 일원에 대한 관광 인프라 구축과 프로그램 개발을 공동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수소 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를 조성,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에도 대비한다. 당진, 아산, 평택 등에 수소 기업을 육성하고, 산단 내 수소발전소를 만드는 등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양 도는 이밖에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 상호 협력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 및 해양레저산업 발전 협력 △해양쓰레기 수거ㆍ처리 공동 대응을 통한 깨끗한 서해 조성 △현안 및 중장기 발전 방향 공동연구 상호 협력 등도 약속했다.

해양쓰레기 수거ㆍ처리 공동 대응은 협의체 구성과 기반시설 공동 활용, 육상 쓰레기 유입 차단시설 설치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공동연구는 충남연구원과 경기연구원 등이 협력해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공동 협력 사업을 발굴한다는 내용이다.

양 도는 이번 협약을 효율적이고 실질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ㆍ운영하는 방안도 모색키로 했다.

김태흠 지사는 충남의 계획에 대해 공감하고 함께 해 주신 김동연 지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시도 경계를 넘어 아산만과 서해안을 중심으로 신산업, 수소, 해양 레저관광, 교통망 등을 연결하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올리고, 우리에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충남과 경기도의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동북아 4차산업 거점이 될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해 힘차게 나아가야 한다”라며 “실무협의회 구성과 공동 연구용역 등 실무과제를 빠르게 추진하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충남과 경기도가 미래 100년을 내다보며, 대한민국의 경제 산업 지도를 재설계하고, 지방시대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나아가자”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