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환경운동연합, 오성환 호수공원 조성 사업 반대 성명서 발표
당진환경운동연합, 오성환 호수공원 조성 사업 반대 성명서 발표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09.16 13:38
  • 호수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수공원 조성이 아닌 당진천·역천부터 제대로 활용해야”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당진환경운동연합이 오성환 당진시장의 핵심 공약사업인 호수공원 조성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7일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에서 열린 의원출무일에서 이병구 산림녹지과장은 도심 속 명품 호수공원 조성사업 추진을 보고했다.

보고 내용에 따르면 20만평 규모의 호수공원을 2028년까지 공사를 마칠 계획이며, 부지는 아직 선정되지 않았다. 공원 조성 사업비는 적게는 1200억 원에서 최대 3700억 원 투입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호수공원에는 △편의시설 △휴게시설 △공원시설물 △산책로 △조경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당진시는 2억 7000만 원을 투입해 호수공원 조성을 위한 타당성 및 기본구상 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며, 공원 조성에 속도를 내기 위한 공원조성계획도 동시에 수립할 예정이다. 오성환 시장표 호수공원 조성사업이 윤곽을 드러낸 것이다.

이에 당진환경운동연합은 15일 성명서를 통해 “낭비성 토건 사업 인공 호수공원 조성 추진 중단하라”면서 “수백억 원 들인 당진천·역천부터 제대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진환경운동연합은 “당진시는 최소 1200억 원에서 최대 3700억 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20만 평 규모의 호수공원 조성사업 계획을 세우고 2억 7000만 원을 들여 타당성 용역을 진행한다고 보고했다”면서 “이에 당진환경운동연합은 낭비성 토건개발사업으로 전락할 인공 호수공원 조성을 반대하며 그동안 수백억 원의 혈세를 들여 생태하천 조성사업을 마친 당진천·역천부터 제대로 된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서 “고인 물은 썩는다. 인공적으로 조성되는 대규모 호수공원이 수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수량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미 생태하천 조성사업을 마친 당진천도 부족한 수량을 해결하기 위해 하수종말처리장의 처리수를 상류로 퍼올려 하천 유량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수계면적이 작아 만성적인 물 부족 지역인 당진에서 대규모 인공 호수공원은 수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으며, 이런 경우 당진천과 비슷하게 막대한 에너지를 투입해 다른 곳에서 물을 끌어오는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환경운동연합은 “인공으로 조성되는 호수공원은 자원과 에너지, 예산을 낭비하는 토건 사업으로 전락하고 결국 주변 지역 부동산개발을 부추기는 요인이 될 것”이라며 “이제 토건·개발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야 한다. 시민의 혈세 수천억 원을 들여 인공 호수공원을 조성하는 것이 지금 당진에 정말로 필요한 일인지, 시급한 문제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