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베이 밸리 메가시티 사업에 제2서해대교 추가 건의
당진시의회, 베이 밸리 메가시티 사업에 제2서해대교 추가 건의
  • 당진신문
  • 승인 2022.08.10 11:17
  • 호수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는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민선 8기 대표 공약으로 ‘베이 밸리(Bay Valley) 메가시티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제2서해대교 건설을 추가해 줄 것을 건의하여 추가 선정여부가 기대된다.

충남도가 추진하는 베이 밸리 메가시티 건설은 김태흠 지사의 취임 1호 결재 사업으로 아산만 써클형(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신설, 당진평택국제항 물류환경 개선과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 육성 등 8개 사업이 골자로 제2서해대교 건설은 포함되지 않았다. 

현 서해대교는 서해안 서북부 산업단지 개발에 대응하는 새로운 교통축으로 많은 교통량 증가에 따라 상습 교통체증으로 재난재해 및 응급상황 발생시 대체도로 개설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충남도는 지난해 서해대교를 대체하는 제2서해대교 건설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하고, 당진시 송악읍 고대리와 경기도 화성시 우정읍을 잇는 제2서해대교(해저터널) 안이 타당성 있다고 보고 최종 제안한바 있다. 

이에 당진시의회는 충남, 경기도 간 협력사업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베이 밸리 메가시티 사업은 경기도 화성시와 충남도 당진시를 연결하는 제2서해대교 건설사업이 사업목적에 가장 적합한 사업으로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제2서해대교 건설이 필요한 상황에 따김덕주 의장은 “제2서해대교 조기 건설은 당진시의회에서 그간 많은 노력으로 국정 과제, 도정 과제에 반영이라는 성과를 얻어낸 만큼 대한민국 서북부 산업단지 개발 및 서해안 관광 활성화를 이끌어 국가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며 서해안권 발전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제2서해대교 조기 건설이 반드시 베이 밸리 메가시티 사업에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2서해대교 사업비는 충청남도 사전 타당성 용역 기준으로 7,458억 원으로, 7,480m의 해저터널을 포함해 총 8.4km로 제2서해대교(해저터널)이 완공 될 경우 일일 통행 예상 차량은 2만9436대(2050년 기준)로 예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