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광역의원 1석 추가..시의원도?
당진, 광역의원 1석 추가..시의원도?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04.16 17:00
  • 호수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6·1 지방선거에서 지방 의원 정수를 늘리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충남 도의원이 5명 더 늘어나며, 당진에서도 1명 늘어나게 됐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직후 중대선거구제 관련 법안 통과를 추진해왔으나 국민의힘에서는 풀뿌리 민주주의 취지에 역행한다며 현행 그대로를 고집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왔다. 이 때문에 여·야는 중대선거구제 도입과 관련해 합의를 이뤄내지 못하면서 차선책으로 현행 제도를 유지하고 광역의원 정수만 조정하는 안을 꺼냈다.

그리고 14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전국 11개 지역구에 기초의회 중대선거구제를 시범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정수도 함께 늘어나며, 충청남도의원은 기존 38명에서 43명으로 5명이 증가하게 된다.

광역 의원 정수가 늘어나는 지역은 천안, 아산, 당진, 서산이다. 아산은 기존 4명에서 6명으로 두 명 증가하며, 이 외에 세 지역은 각 한 명씩 늘어난다. 반면, 도의원 선거구가 줄어들 것으로 우려됐던 서천군과 금산군은 기존 2개를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당진은 기존 충남도의원 1·2선거구에서 선거구 1개가 늘어나 기존 2명에서 3명의 의원을 선출하게 됐으며, 선거구 조정도 불가피하게 됐다.

충남도의원 선거구 조정안은 1선거구와 3선거구가 서로 바뀌면서 △1선거구(당진2동, 합덕읍, 우강면, 순성면, 면천면, 대호지면, 정미면) △2선거구(송산면, 송악읍, 신평면) △3선거구(당진1동, 당진3동, 고대면, 석문면)로, 1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최종 진행될 계획이다. 이처럼 선거구가 변경되면서 당진 지역 여·야 예비후보자들 선거구 배치도 조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당진시지역위원회 관계자는 “헌법재판소 의견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인 만큼 선거구가 조정된 것으로, 인구수를 나눠서 고려하다보니 당진에서도 도의원 한 석이 늘게 됐다”라며 “당초 2선거구에 있었던 이계양 예비후보는 1선거구로, 구본현 예비후보는 2선거구(송산,송악,신평)으로 나뉘게 되며, 1선거구로 등록했던 심상찬, 홍기후 예비후보는 3선거구로 조정돼 경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서 “민주당 당진시지역위원회에서는 선거구 조정을 고려해 후보자를 분배했다. 출마자들 역시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면 불안했던 만큼 여·야에서 결정을 하게되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당진당협위원회에서는 도의원 선거구 조정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아, 향후 도의원 예비후보의 의견을 수렴해 조정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당진당협위원회 관계자는 “우선 본회의 통과를 기다리며, 조정안에 따른 예비후보 배치는 아직 논의된 것이 없었다. 앞으로 출마자들과 선거구 조정을 어떻게 해야 할지 논의할 것”이라며 “어느 후보가 1,2,3선거구로 배치될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 이것 역시 예비후보자들의 의견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당진, 기초의원 정수 1석 확보할까

중대선거구제 시범 도입을 합의함에 따라 당진시 기초의원 정수에 변화가 생길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5일 국회는 공직선거법 안에 들어있는 도의원 선거구 획정 법 개정을 결정하고, 다음에 기초의원 정수까지 확정하는 부분에 대해 확정한다.

만약, 국회 본회의에서 기초의원 정수를 늘리는 안에 대해 확정하면, 충남도 기초의원 정수는 늘어난다. 이런 경우 당진에도 1석이 늘어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생긴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국회 본회의에서 광역별로 기초의원 정수까지 공직선거법으로 확정을 하면, 이후에 충남도 관련 위원회에서 당진 기초의원 정수 조정을 최종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1석 정도 시의원이 늘어날 것이다라고 전망만 하는 것이지, 전혀 확정된 사안은 없다. 충남도 위원회가 열리면 늦어도 4월 안에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만약 1석이 늘어나면, 어느 선거구의 의원 정수가 늘어날지는 논의해야 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1선거구를 두 개의 선거구로 나눠질 가능성도 있다”고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