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문화도시 지정 위해 행정역량 결집
당진시, 문화도시 지정 위해 행정역량 결집
  • 당진신문
  • 승인 2022.04.15 14:53
  • 호수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도시 행정협의체 제1차 정기회의 개최

[당진신문] 당진시가 문화도시 조성 사업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추진 기반 확보를 위해 15일 시청 아미홀에서 ‘문화도시 행정협의체 제1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문화도시는지역문화진흥법에 근거한 법정도시로, 지역 고유의 문화적 자산을 활용해 도시브랜드 창출 및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를 모색하는 공모사업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행정협의체 부단장인 윤동현 당진부시장과 16개 관계부서장이 참석해 50여개의 세부사업을 발굴했으며,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민·관 및 전문가가 함께하는 참여형 문화행정을 펼쳐나가기로 한마음 한 뜻을 모았다. 

시는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지난 해 「문화도시 조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및 문화도시추진위원회 시민기획단 ‘문화리더’출범, 민관협력기관협의체 구성과 문화도시지원센터 개소 등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체계적 준비에 힘써왔다.

또한 지난 4일에는 ‘문화도시 행정협의체’를 발족해 시민과 중간지원조직, 행정이 유기적 협력을 약속함으로써 창의적이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전략 발굴에 힘을 싣게 됐다.

이날 윤 부시장은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서는 당진시가 가진 문화적 가치와 가능성을 긴밀한 협력을 통해 발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문화도시 사업이 유기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협의체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5년간 총사업비 200억 원이 투입돼 시민이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문화생태계 구축 및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문화 환경을 기획ㆍ실현해 나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