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기지시줄다리기, 정월대보름 행사 13일 개최
당진시 기지시줄다리기, 정월대보름 행사 13일 개최
  • 당진신문
  • 승인 2022.02.11 08:54
  • 호수 13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민속박물관과 협업, 코로나19로 축소 진행

[당진신문]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정월대보름 행사가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 오촌댁 앞 잔디마당에서 개최된다.

국립민속박물관 주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기지시줄다리기 보존회가 초청을 받아 회원 및 농악대 등 30여 명이 참석하며 △볏가리대 세우기(벼 이삭을 형상화한 것으로 다작과 풍년을 기원) △지신밟기(볏가리대 세우기 후 풍물패가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마을의 안녕과 풍작, 가정을 다복을 축원하는 세시풍속-민속놀이) △기지시줄다리기 시연 △짚풀공예체험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대보름은 밝음사상을 반영하는 명절로 농경(農耕)을 기본으로 했던 우리문화의 상징적인 면에서 설날만큼이나 큰 중요한 명절 중 하나였으며, 줄다리기도 대보름날의 주요행사 중 하나였다.

이러한 의미를 담아 당진에서도 기지시줄다리기의 보존·계승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기지시줄다리기 보존회에서 정원대보름 행사를 개최해왔으나, 코로나 19 확산으로 행사를 축소해 진행하고 있다.

김지환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2015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당진 기지시줄다리기의 전통 및 역사가 더욱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