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인터뷰] 당진 충남도의원 1선거구 예상 후보자..더불어 민주당 '구본현'
[릴레이 인터뷰] 당진 충남도의원 1선거구 예상 후보자..더불어 민주당 '구본현'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01.15 15:00
  • 호수 13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충남도의원과 당진시의원 선거 출마를 결심한 예상 후보자들이 자신들의 경력을 드러내며, 유권자에게 얼굴을 알리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충남도의원, 당진시의원 예상 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출마를 결심한 이유와 향후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인터뷰는 충남도의원 1·2지역구와 당진시의원 가·나·다·라 지역구 순이며, 후보 순서는 정당과 상관없이 가나다 순이다.


정치·행정 현장 강점..현안 해결에 도움
구본현(더불어민주당)

●충남도의원에 출마를 결심한 계기와 도의원이 되어야 하는 이유는?

그동안 대학에서 정치학을 연구하며 이론을 배웠고 정당에서는 당직자로 국회에서는 보좌관으로 그리고 지방의회에서 전문위원으로 일하며 민주주의와 주권의 존엄함 그리고 지방자치를 배우고 익혔다. 또한 당진시청 정책관과 어기구 의원실 수석보좌관으로 일하며 당진의 현안에 대해 속속들이 알 수 있었으며 당진의 문제가 무엇이고 어떻게 풀어나가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실현 불가능한 말보다는 작은 약속부터 실천하며 당진의 큰 그림을 그려나가겠다. 학문으로 정치를 배우고 현장에서 정당과 국회 그리고 지방의회와 집행부를 두루 섭렵하며 쌓은 경험을 당진발전을 위해 맘껏 펼쳐 보이고 싶다.

시 승격 10년을 맞이하는 지금 당진은 몸뚱이만 커졌지, 허약체질이며 팔다리가 따로 놀고 있는 모습이다. 중앙정부와 충남도청 그리고 당진시를 잇는 가교의 역할을 하며 당진의 재도약과 시민의 무한 행복을 위해 일할 만반의 준비가 되어있다. 

●도의원으로서 시급히 다뤄야 할 당진의 현안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올해는 당진이 시로 승격된 지 10년이 되는 해지만 지난 10년을 돌아보면 인구는 정체되어 있고 정주 환경은 나아진 것이 없다. 농업, 어업, 축산업 그리고 국가산단과 당진의 곳곳에서 생산활동을 하는 기업들이나 자영업자들은 당진에 만족하고 있을까?

아이를 키우는 부모와 일자리를 구하는 청년,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유공자, 문화 예술 활동을 하는 예술인, 스포츠를 좋아하는 시민 등도 당진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할까? 정말 예산이 부족해서일까? 예산이 넉넉해서 하고 싶은걸 다할 수 있는 자치단체는 어디에도 없다. 소통의 부족이라고 생각한다. 큰 현안들은 단체장과 국회의원이 할 일이며 도의원은 중앙정부가 국가 단위 계획을 수립할 때 충남도가 제대로 된 당진의 위상을 제출할 수 있도록 정립해놓는 역할을 해야한다. 이에 따라 당진의 미래가 확 달라지게 된다.

새로운 당진의 10년은 시민이 무한으로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제 당진이 재도약하려면 아이를 키우며 살고 싶은 도시가 되어야 한다. 문화예술과 체육활동이 활발해야 하며 교육과 복지의료가 제대로 보장되어야 한다.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 

●도의원 출마를 선언한 타 후보와 경쟁력 있는 전략은?

당진시청과 어기구 국회의원실에서 일하며 당진의 크고 작은 현안을 잘 알고 있다. 문제를 알아야 정확한 해답을 찾을 수 있다. 그동안 배우고 현장에서 일하며 키운 능력을 혼신을 다하여 마음껏 발휘해보겠다. 저에게 있는 경쟁력이라면 그동안 정치와 행정 그리고 자치의 현장 경험을 통해서 시민의 목소리를 더 듣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깊이 고민하고, 더 끈질기게 노력해야 한다는 걸 몸으로 체득했다는 점이다. 당진시민들께 확실하게 보여드리겠다.

●보좌관이라는 이미지가 강해 의원직을 잘 수행할 수 있을지 의문을 가지는 시민들도 있다. 이에 대해 한마디 한다면?

그런 생각을 할 수도 있겠다. 예산서를 볼 수 있어야 시민들께서 낸 세금이 어디로 얼마만큼 쓰이는지를 알 수 있고, 민원을 받으면 어느 기관의 어느 부서가 담당인지를 알아야 보좌관 역할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다. 법을 제정, 개정하고 정책을 분석해 부족한 부분을 파악하는 것도 보좌관이 할 일이다. 

충남도의회는 물론 대한민국 국회에도 보좌관 출신 의원들이 있으며 의원직을 잘 수행하고 있다. 다만 보좌관의 임무를 수행하며 자기를 내세우지 않고 뒤에서 묵묵히 일하는 것이 걱정이라면 시민들이 판단하실 문제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