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총력’
당진시, 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총력’
  • 당진신문
  • 승인 2021.12.03 10:43
  • 호수 13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당진시는 예년보다 이른 한파로 인한 겨울철 혹한의 추위에 따라 계량기 동파가 속출 할 것으로 예상돼 계량기 동파 예방 응급조치 등 동절기 수도시설물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수도계량기 동파는 영하 10℃ 이하 기온이 2일 이상 지속될 때 대규모로 발생하기 때문에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는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당진시는 검침원이 각 가정을 방문해 동파 우려 계량기에 대한 사전점검을 진행하고, 동파 예방 홍보물을 요금고지서와 같이 동봉해 발송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또한 동파사고 대비 긴급복구 대책반(수도대행소 포함)을 운영해 동파사고 신고 발생 시 자체 기동처리반이 즉시 대응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를 예방하기 위해 보호통내 찬 공기가 유입되지 않도록 스티로폼, 헌옷, 헌 이불 등 보온덮개로 보호해야 하고, 아파트 계단 창문을 닫아 찬바람 유입을 차단하는 보온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영하 10도 이하의 혹한이 계속될 때에는 외출·야간 등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욕조나 세면대, 싱크대의 수도꼭지를 조금씩 틀어 놓아 수돗물을 흘려보내고, 만약 수도계량기나 수도관이 얼었을 경우 헤어드라이어로 약하게 서서히 녹여주거나15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로 시작해 점차 따뜻한 물로 서서히 녹여야 한다.

시 관계자는 “사전조치에 충실히 하면 대부분의 동파피해를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계량기 보온조치와 동결 조치방법을 미리 숙지해 겨울철 동파사고에 대비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