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댄스컬 안드레아 ‘김대건’ 생명의 대서사시 오른다
창작 댄스컬 안드레아 ‘김대건’ 생명의 대서사시 오른다
  • 당진신문
  • 승인 2021.11.05 10:44
  • 호수 13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문화재단, 2년 연속 국비선정 대작 앙코르 공연

[당진신문] 오는 12일과 13일에 걸쳐 당진문예의전당 대공연장에서는 당진문화재단(이사장 박기호) 기획 및 제작 댄스컬 안드레아 <김대건>의 화려한 막이 오른다.

성(聖)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여 당진문화재단 최초로 창작된 <김대건>은 2020년에 초연되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종교와 역사, 예술성과 대중성은 물론, 성장과 교육적인 내용도 갖춘 작품성을 인정받아 매우 이례적으로 2년 연속 국비 지원에 선정되어 작년에 이어 올해 공연도 개최하게 되었다.

무용과 뮤지컬의 요소를 접목한 ‘넌버벌(Non-verbal)’ 퓨전 장르 ‘댄스컬’(‘댄스’ + ‘뮤지컬’) 안드레아 <김대건>은 파격적이며 새로운 형식으로 김대건 신부의 일생 속 고난과 시련 속에 피어나는 신앙심과 정신을 담아낸다.

작품은 역사적 인물의 재조명으로 당진 지역 대표 콘텐츠를 창작해 지역의 상징성과 정체성 확립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평을 받았다.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이기도 한 김대건 신부의 삶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올해 공연은 초연보다 더욱 화려한 무대와 탄탄한 스토리로 준비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립무용단 최연소 단원 출신이자 대한민국무용대상 대통령상 수상을 거머쥔 최석열 연출가, 전국무용제 대통령상을 수상한 시온성 작곡가, 아르코 선정 청년예술가 김진희 안무가 등 수준급의 제작진 또한 이목을 끌고 있다.

고품격과 대규모의 공연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고려, 문화적 소외계층이 없도록 관람은 무료로 운영된다. 또한,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관객을 위하여 사전 녹화된 온라인 공연 영상 송출도 진행된다. 이렇듯 문화향유권 확대와 문화복지 실현을 위한 재단의 노력과 행보는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김대건> 프로듀서 겸 당진문화재단 문화사업부장 곽노선은 “관객분들이 무용수의 섬세한 감정을 실은 아름다운 몸짓으로부터 김대건이라는 인물의 삶을 그려보길 바라며…모든 것이 급변하는 사회 속 모든 분께 용기와 희망을 전하는 댄스컬 안드레아 <김대건>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연 일정은 당진문예의전당 대공연장에서 12일 금요일 14:00, 19:30, 13일 토요일 14:00, 18:00에 진행된다.

관람은 초등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며, 문의는 당진문화재단 홈페이지(www.dangjinart.kr) 또는 전화(041-350-2911~5)로 하면 된다. 공연장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안심콜 및 QR코드 체크인, 발열체크, 좌석 거리두기 시행 등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