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축협사료공장 이전 반대 격화......“경일대·사료공장 동시 추진 이해 안돼”
당진 축협사료공장 이전 반대 격화......“경일대·사료공장 동시 추진 이해 안돼”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10.09 12:00
  • 호수 13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료공장으로 경일대 이전 걸림돌...당진시,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 나서야”
주민들 공장 이전 반대 투쟁 예고...“가동시 환경피해 문제제기 해나갈 것”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송악읍 가학리2반 주민들이 당진시에서 사료공장과 경일대학교 이전을 동일 지역에 함께 추진했다는 것을 두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당진축협 사료공장 이전을 앞두고 가학리2반 주민들은 당진시와 당진축협에 환경문제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며, 사료공장 이전으로 인해 경일대 이전이 추진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당진축협은 먼저 송악읍 가학리 이전 부지에 지구단위 신청을 했으며. 그 이후에 경일대에서 학교 이전을 추진했고, 이 때문에 경일대가 사료공장 때문에 들어서지 못한다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관련기사:당진축협 사료공장 이전 앞둔 가학리 2반 “환경 문제 대책 세워야”, 1377호)

기사 보도 이후 가학리 2반 주민들은 축협 측의 반박 입장에 대해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가학리2반 주민 이 모씨는 “사료공장 이전은 당진시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당진시는 사료공장 이전과 관련한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감독하는 기관으로서 그 책임이 있다”면서 “당진시가 사료공장 이전과 경일대학교 이전을 동일 지역에 동시에 추진해 왔다는 점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진행되는 동안 가학리 2반 주민들의 고통과 피해는 계속해서 커져가고 있다. 당진시의 무책임한 행정과 업무처리가 이러한 결과를 가져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모씨에 따르면 당진축협이 주장하는 내용이 맞다면 당진시는 사료공장과 경일대 이전 사업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추진해야 했지만, 당진시는 주민들의 반대를 받은 사업을 선택했다. 

특히 당진시는 ‘당진시 공고 제2019-440호’의 ‘당진 도시관리계획(가학2지구 산업·유통형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항목등의 결정내용’에서 읍내동에 위치한 사료공장에서 소음, 악취, 경관상의 문제로 이전 요구가 거세다는 점을 분명하게 명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학리2반에 사료공장 이전을 추진했다. 이 때문에 가학리2반 주민들은 당진시에 사료공장 이전을 막을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 모씨는 “당진축협은 가학리 이전 부지에 먼저 지구단위계획 신청했고, 이후에 경일대가 학교 이전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 당진시는 두 사업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추진했어야 한다”면서 “사료공장 이전을 두고 가학리 주민과 인근 송악중·고등학교와 송산면 명산리 주민들까지 결사적으로 반대했던 만큼 당진시가 두 사업을 동시에 진행하려고 했다는 것이 쉽게 납득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서 “당진시는 경일대 이전 부지가 애초에 가학리가 아니었고 이후에 변경되었기 때문에 시차가 있다고 변명할 수도 있다. 그러나 사료공장 이전 역시 오랜 시간 지연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당진시에서는 얼마든지 사료공장 대신 경일대를 택할 수 있었다”면서 “당진시는 사료공장 이전을 위한 행정절차를 절대로 밟지 말았어야 했다. 또한 그럴 수 있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면서 지금과 같은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 생각을 못한 것인지, 아니면 안한 것인지 묻고 싶다. 만약 부서간 소통이 부족해서 생긴 일이라면 이는 직무태만 혹은 업무과실에 해당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충남도 교육청에서는 경일대 이전에 대해 사료공장 문제를 거론하며 조건부 허가를 냈다. 이는 사료공장이 경일대 이전의 걸림돌이 된다는 것을 충남도가 인정한 것으로, 가학리 2반 주민들은 당진시가 축협과 경일대, 충남도 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하며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당진축협은 개발행위허가를 비롯한 농지전용허가, 산지전용허가, 건축설계허가를 당진시에 제출한 상태이며, 이르면 내년 2월부터 공장 건축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한다. 아직까지 각종 허가 절차가 남아 있는 상태이며, 당진시는 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기관이다”면서 “가학리2반 주민들은 앞으로 사료공장 이전을 막기 위해 끝까지 반대 투쟁을 이어갈 것이며, 사료공장이 들어선다 하더라도 사료공장 가동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주민들의 피해에 대해 끈질기게 문제제기를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당진시는 충청남도 교육청에서 문제로 거론한 200m에 대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경일대와 꾸준히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진시는 12일 경일대에서 이전에 대한 의지를 확실하게 보여주면, 부서별 역할에 대해 내부적인 회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